신석복 마르코 묘

신석복 마르코 묘성지와사적지

성지이름 신석복 마르코 묘
성지사진 previewImg
간략설명 신앙의 후배들과 함께 누워
소속교구 마산교구
주     소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여래리 247(진영 성당 공원묘지)
전화번호 (055)343-2018
홈페이지
 http://cafe.daum.net/myungrye
[사진/그림]   [자료실]
성지소개
순교 복자 신석복 마르코는 1828년 밀양의 명례에서 태어나 누룩과 소금행상을 하며 살았습니다. 낙동강을 건너는 명례 나루터에는 일찍부터 박해를 피해온 신자들이 정착했고, 그들로부터 신앙을 전해 받은 듯합니다. 1866년 병인박해 때 장사하러 갔다 오던 중 대구에서 내려온 포졸들에게 체포되어 밀양으로 압송되었습니다. 이를 안 형제들이 돈을 마련해 빼내려 했지만 오히려 “한 푼도 주지 말라.”며 대구로 끌려갔고, 그곳에서 배교를 강요당하며 혹형을 받으면서도 “저를 놓아주신다 하여도 다시 천주교를 봉행할 것입니다”라고 당당히 대답했습니다. 결국 1866년 3월 31일 교수형을 받고 순교했습니다.

그 후 순교자의 아들인 신영순 이냐시오가 대구로 가서 포졸들에게 돈을 주고 부친의 유해를 찾아왔지만 지방 유지들과 신씨 문중의 반대로 고향 땅에 안장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부득이 낙동강 건너 한림정 뒷산 노루목에 안장했고, 1975년 12월 진영 본당 신자들에 의해 본당 공원묘역으로 이장되었습니다. 신석복 마르코는 2014년 8월 1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습니다.

마산교구는 2008년 신석복 순교자의 생가 인근에 있는 명례 성당을 성역화하기 위해 위원회를 설립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명례는 오래된 교우촌으로 1897년 현 마산교구 관내에 처음 설립된 본당입니다. 한국의 세 번째 사제인 강성삼 신부가 초대주임으로 부임해서 사목하다가 1903년 명례에서 선종했습니다. 현 성당은 강성삼 신부가 1898년에 처음 지은 후 1928년 권영조 신부 때 기와로 다시 지어 축복식을 가진 성당이 1935년 태풍으로 전파된 후 1938년에 무너진 자리에 축소 복원한 것입니다. 명례 성지는 2009년 8월부터 매주 토요일 미사를 봉헌하며, 2010년 생가터와 성당 주변을 매입하여 돌제대를 설치했고, 그 해 12월 말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526호로 등록되었습니다. 2011년 1월부터 성지 담당신부가 부임하여 신석복 순교자 생가 터의 축사를 이전 철거한 뒤 6월에 사제관과 생가터 축복식을 가졌습니다. 이어서 2018년 5월 생가터에 신석복 마르코 성당을 건립해 봉헌식을 거행했습니다.
요일 시간 기타사항
06:30 미사 일정은 진영 성당 것입니다.
10:30 교중미사
19:30
10:00
19:30
10:00
16:00 어린이미사(주일미사)
19:30 주일미사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로 전화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위치 안내

교통 안내

<승용차>

남해 고속도로 진영 IC에서 나와 14번 국도를 따라 진영읍내로 들어가 진영역을 지나 1.5km 쯤 가면 진영 성당 공원묘지 표지판을 볼 수 있습니다. 순교자 신석복 마르코 묘는 공원묘지 야외제대 바로 옆에 있습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