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조씨 형제 묘

부산 조씨 형제 묘성지와사적지

성지이름 부산 조씨 형제 묘
성지사진 previewImg
간략설명 죽어서도 나란히
소속교구 부산교구
주     소 부산시 강서구 생곡동 272(배문한 신부 생가)
전화번호 (051)971-5618
홈페이지
 
[사진/그림]   [자료실]
성지소개
부산시 강서구 생곡동 배씨 가문의 선산에는 병인박해 당시 신앙을 증거하고 죽음을 택한 조석빈과 조석증 형제 순교자의 묘가 있습니다. 창녕 조씨 김해파의 30대 손으로 태어난 석빈과 석증은 천주교에 입교한 후 열심히 선교 활동을 했습니다. 조씨 형제는 모습과 나이에는 많은 차이가 있었으나 학문과 인품이 뛰어났으며 한문 성경을 한서 속에 감춘 나무상자를 매고 주로 양반들을 찾아다니면서 천주학 연구와 전교에 앞장섰습니다. 생곡의 배씨 사랑방에도 자주 들러 유학과 서학의 비교 연구에도 힘썼습니다.

1866년 병인박해가 일어나고 2년 뒤인 1868년 무진년에 두 형제는 가락면 상덕리 편도 부락에서 포졸들에게 체포되었다. 동래 아문으로 끌려간 이들은 배교를 강요하는 관헌에 의해 혹독한 고문을 당하지만 배교를 거부하고 끝까지 신앙을 증거하다 김해읍 왜장대에서 참수되었습니다. 이들의 시신은 사학죄인이라 하여 문중의 반대로 선산에 묻히지 못하고 방치되었는데, 이를 안타깝게 여긴 이웃의 고 배문한 신부의 3대조인 배정문 공에 의해 집 뒤 언덕 밭에 암장되었으며, 그 후 배문한 신부 본가에서 4대에 걸쳐 조씨 형제의 묘를 보호 · 관리하여 왔습니다.

조씨 형제의 순교에 관한 구전이 배씨 집안을 통해 대대로 전해오다가 1989년 6월 부산교구에 의해 묘지 발굴과 확인 작업이 이루어졌습니다. 1995년 5월 이갑수 주교의 집전으로 순교자 형제 묘소 단장미사가 봉헌되었고 묘비를 겸한 돌 제대를 세워졌습니다. 1997년 11월 부산교구 교회사연구소 · 영원한 도움의 성모수녀회 · 배문한 사제 사랑 기념사업회에 의해 묘소 주변에 십자가의 길 14처를 설치하고 묘소 뒤 바위 위에 대형 돌 십자가를 세웠습니다. 또한 1998년 8월 형제 순교자 묘 바로 아래에 있는 고 배문한 신부(1994년 8월 5일 강원도 삼척시 인근 바닷가에서 물에 빠진 신자들을 구하고 선종)의 생가를 개수하여 순례자들이 쉬었다 갈 수 있게 강당과 방도 마련했습니다.

위치 안내

교통 안내

<승용차>

부산 쪽에서 가자면 남해 지선 고속 국도 가락 인터체인지에서 빠져 나와 3km 정도 남행하면 세산교에 이른다. 다리를 건너자마자 삼거리가 되는데 여기서 800m쯤 가면 다시 삼거리가 된다. 우회전하여 생곡 쯕으로 들어가면 조씨 형제 묘다.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