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상지대학교 간호학과 최우수 등급 획득

(가톨릭평화신문)
▲ 가톨릭상지대학교 간호학과 학생들이 실습을 하고 있다.



가톨릭상지대학교(총장 정일 신부) 간호학과가 한국간호교육평가원이 주관한 2019년도 상반기 간호교육인증평가 간호학 학사학위 프로그램에서 최우수 등급인 5년 인증을 획득했다.

간호교육인증평가는 간호교육의 질적 발전을 도모하고 간호학생의 성과를 지원, 관리하기 위해 교육 성과와 교육과정 운영 및 교육 여건 등이 국가와 사회, 간호전문직의 요구 수준에 부합하는지를 판단해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인정하는 제도이다.

2012년 2월 의료법 개정으로 2017년부터 간호교육인증평가를 통해 인증을 받은 대학의 졸업생만 간호사 국가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고 있다.

가톨릭상지대학교 간호학과는 전체 평가 영역에서 한국간호교육평가원이 제시한 인증 기준을 충족해 2019년 12월 12일부터 2024년 12월 11일까지 인증 기간 5년을 획득했다. 특히 2014년 경북 북부 지역 전문대학 간호학과 중 유일하게 5년 인증을 획득 후 2회 연속으로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간호학과장 이경란 교수는 “앞으로도 최고의 간호교육기관으로서 간호교육의 내실화와 질적 제고를 통해 현장 실무 능력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도재진 기자 djj1213@cp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