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 전문 치료병원 카프성모병원, ...바보의나눔에서 구급차 지원 받아

(가톨릭평화신문)



서울대교구가 운영하는 한국중독연구재단(KARF, 이사장 유경촌 주교) 산하 알코올중독전문 치료병원인 카프성모병원은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이사장 손희송 주교)으로부터 구급차를 지원받아 신속하게 알코올중독자를 이송하게 됐다.

구급차는 의료용 산소발생기, 산소포화도측정기, 산소통 등 의료장비와 하트만 용액, 생리식염수 등 의약품, 간이침대와 의료장비함 등을 갖추고 있다.

카프성모병원은 9월 26일 경기도 고양시 본원에서 구급차를 축복하고<사진> 운영을 시작했다. 이준석 원목 신부가 주례한 축복식에는 원목팀장 김추자 수녀, 간호팀장 김숙현 수녀, 엄두선 경영지원실장 등 직원들이 참석했다.

카프성모병원은 “구급차는 바보의나눔이 지원한 4000만 원과 자부담을 합쳐 구입했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구급차 운행을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도 기자 raelly1@cp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