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평협, 19일 명동 가톨릭회관서 세미나

(가톨릭신문)
프란치스코 교황이 ‘교회를 구성하는 원리’라고 강조한 ‘공동합의성’을 어떻게 실현시킬지 살피는 세미나가 10월 19일 오후 2시 서울 명동 가톨릭회관 3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서울대교구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회장 손병선)가 주최하고 산하 평신도사도직연구소(소장 이창훈)가 주관하는 이번 세미나는 하느님 백성의 구성원들인 사제와 수도자, 평신도가 함께 교회의 길, 구원의 길을 가면서 세상에 그리스도를 드러내는 성사가 되는 방법과 그를 위한 노력을 모색하는 자리다.

‘누구를 위한 누구의 교회인가’를 큰 주제로 열리는 세미나 중에는 ‘공동합의성: 저마다 제 길에서, 그러나 함께 가는 길’이란 제목으로 최현순(데레사) 서강대 교수가 주제 발표를 하고, 수원가톨릭대학교 교수 한민택 신부(이성과신앙연구소장)가 지정 토론을 한다.

세미나에는 관심 있는 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문의 02-777-2013 서울대교구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 사무국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