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교회 쇄신의 기회 돼야

(가톨릭평화신문)


코로나19로 성사 참여가 물리적으로 차단된 신자들의 입장과 고통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면 교회는 또 한 번 성직주의의 어리석음을 반복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안동교구 가톨릭문화와신학연구소장 정희완 신부는 6일 수원가대 이성과신앙연구소(소장 한민택 신부) 주관으로 열린 학술발표회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격리의 시기에 복음을 선포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언어와 새로운 상상력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교회의 삶과 사명 안에서 식별’을 주제로 열린 이날 학술발표회에서 정 신부는 “전례와 본당 중심의 신앙생활은 지나치게 성직자 의존적이 될 위험성이 있지만, 격리의 시기에 그저 온라인 미사에만 초점을 맞추는 것이 최선의 사목적인 태도라고 볼 수 없다”고 우려했다. 정 신부는 “격리 시기에 텅 빈 교회 건물의 모습은 숨겨져 있었던 교회의 잠재적인 쇠락과 교회의 암울한 미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교회가 철저하게 자신을 새롭게 쇄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신부는 “신앙을 산다는 것은 어떤 종교적 관습과 관행, 규범을 기계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하느님의 뜻을 찾고 하느님의 시선으로 세상과 삶을 바라보고 하느님을 닮은 방식으로 살아가는 것”이라면서 “신앙생활은 삶의 모든 영역에서 이루어져야 하며 전례 성사로서의 미사와 삶의 성사로서의 미사는 늘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가대 이성과신앙연구소(소장 한민택 신부) 주관으로 열린 이번 학술발표회에는 정 신부를 비롯해 수원가대 교수들인 한민택 신부가 ‘기초신학의 중심 주제로서의 식별’을, 나호준 신부가 ‘식별에 대한 성경신학적 제안: 다윗이 한 짓이 주님의 눈에 거슬렸다’을, 김의태 신부가 ‘세계주교시노드 규정에서 드러난 교회의 식별 자세, 교황령 「주교들의 친교」를 중심으로’를 주제 발표했다.

또 윤주현(가르멜수도회, 수원가대 교수) 신부와 정제천(예수회) 신부가 ‘영성신학에서 본 영적 식별: 식별 기준과 수단 그리고 영의 표지’, ‘성 이냐시오의 영적 식별과 공동 식별: 교회의 ‘공동합의성’을 위한 영성적 기초’를 각각 다뤘다.

이날 학술발표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 자체 행사로 진행됐으며 내용은 유튜브로 중계됐다.



이상도 기자 raelly1@cp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