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교회, 21개 종단 지도자들과 송환법 철회 촉구

(가톨릭평화신문)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송환법)’을 둘러싼 홍콩 시민들의 시위가 연일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홍콩 가톨릭교회와 각 종단 지도자들도 성명을 내고, 송환법안 철회를 공식 촉구했다. 홍콩 교회 신자들은 시위 현장 인근에서 미사와 밤샘기도로 송환법안의 조속한 철회와 정부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홍콩대교구장 존 통혼 추기경은 19일 홍콩기독교협의회 회장 등 21개 종단과 함께 홍콩 정부가 밀어붙이고 있는 송환법안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또 시민들의 시위 중 경찰의 무력 진압과 충돌사건이 일어난 데 대해서도 “독립적으로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통혼 추기경을 필두로 발표된 이 성명은 “정부는 범죄인 인도법안 추진이 일시 중지됐음을 알렸지만, 우리는 여전히 이 법안이 국민들의 강력한 요구에 부응해 ‘폐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정부는 오로지 법 개정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지 못했다”며 “경찰과 시위대 사이 충돌에 대해서도 철저하고 독립적인 조사를 시작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홍콩교구 하치싱 보좌주교를 비롯한 신자 수천 명은 한밤중에 진행된 밤샘기도에 참여해 법안 철회와 평화적 해결을 정부에 요구했다. 홍콩교구 은퇴 주교인 젠 제키운 추기경도 미사를 주례하며 “평화와 사랑, 정의를 통해 시민사회를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홍콩 시위 참가자는 지난 16일 최대 200만 명을 기록하며 반송환법을 넘어 반중(反中) 정서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이정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