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19 사태, 신앙의 본질 성찰하는 계기

(가톨릭평화신문)


신천지가 코로나19의 슈퍼 전파자라는 국민적 지탄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사이비 종교’ 신천지에 대한 교리 내용과 전도 방법이 많은 이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가톨릭평화신문은 최근 신천지를 탈퇴한 신도로부터 신천지 교리교재와 강의 녹취 테이프와 시험지 등 내부 자료를 단독 입수했다.

신천지에 몸담았던 한 개인이 제공한 내부 자료라고 하기에는 내용이 방대하다. 그동안 신천지가 어떤 세뇌 교육을 통해 어떻게 추종자들을 양성해왔는지, 신천지의 독특한 폐쇄성과 집단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특히 시험지에서 기성 교회를 비판하고, 신천지만이 승리한 교회라는 식의 내용을 달달 외워 적도록 한 부분은 충격적이다.

코로나19가 확산되는 동안 가장 많이 떠돈 말은 ‘신천지’였다. 경북 청도 대남병원과 대구의 한마음아파트는 신천지와 연관된 대표적 사례다.

그러나 신천지 신도이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들은 이중 피해자다. 신천지라는 사이비 종교의 폐단을 고발하는 것과 신천지 교인들을 혐오하는 것은 구분되어야 한다. 신천지에서 탈퇴한 개인이 내부 자료를 공개한 것은 신천지에 빠진 교인들을 구해야 한다는 절규에 가깝다.

심리학자들은 심리적으로 취약한 이들이 신흥종교에 쉽게 빠져든다고 지적한다. 현대 신흥종교가 사회와 가정에서 경험하지 못한 소속감과 친밀감을 느끼게 하고, 내면의 고통과 상처와 불안감을 달래주기에 자신도 모르게 동화된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신앙의 본질을 성찰하고, 교회가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를 다시 되새기는 사순 시기를 보내야 한다.